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식료품, 국민 과자 랭킹?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서는 작년에 매출 1위 식품 브랜드를 공개하였는데요. 작년에 가장 많이 팔린 과자 등을 비롯한 랭킹이 공개되었습니다. 부문별로 식품 브랜드가 공개되었는데요.

스낵과자는 새우깡, 비스킷은 홈런볼, 빙과는 월드콘, 맥주는 카스, 소주는 참이슬, 만두는 비비고 등이 판매 1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스낵과자 판매 랭킹

지난해 우리 국민이 즐겨 찾은 인기 1위 스낵의 영광은 과자는 ‘새우깡’이었습니다. 새우깡은 1971년에 출시한 국내 최초 스낵으로, 우리나라 스낵 시장을 열었다고 볼 수 있다”며 “고소하고 짭짤한 맛은 남녀노소 질리지 않고 유행을 타지 않는 데다, 매운새우깡, 쌀새우깡, 새우깡블랙 등 제품군을 다양화한 점도 인기 요인으로 분석다고 전문가들은 밝혔습니다. 새우깡의 판매 1위는 정말 오래가는 것 같네요.

스낵과자 판매 순위

판매순위는 아래와 같다고 합니다. 새우깡, 포카칩 프링글스 순이었습니다.

  • 1위 : 농심 새우깡의 소매점 매출액은 1333억원(전체 스낵과자 매출액의 7%)
  • 2위 : 오리온 포카칩(921억원)
  • 3위 : 농심켈로그 프링글스(861억원)
  • 4위 : 롯데웰푸드 꼬깔콘(839억원)
  • 5위 : 오리온 오징어땅콩(676억원)
  • 6위 : 해태제과 맛동산(564억원)
  • 7위 : 해태제과 허니버터칩(469억원)
  • 8위 : 오리온 꼬북칩(462억원)

비스킷 판매 랭킹

이어서 비스킷 분야는 홈런볼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어서 에이스, 오레오 순이었는데요. 홈런볼은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대한민국 첫 슈 과자”라며 “얇은 반죽을 만들고, 초콜릿을 미세 투입하는 섬세한 제조공정은 국내에서 해태가 유일하다고 밝혔습니다.

  • 1위 : 해태제과 홈런볼 891억원(8.4%)
  • 2위 : 해태제과 에이스(565억원)
  • 3위 : 동서식품 오레오(408억원)
  • 4위 : 롯데웰푸드 마가렛트(405억원)
  • 5위 : 오리온 예감(346억원)
  • 6위 : 크라운제과 쿠쿠다스(344억원)

아이스크림 판매 랭킹

아이스크림은 월드콘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많이 알려진 싸만코, 투게더, 메로나 순이었습니다.

  • 1위 : 롯데웰푸드 월드콘이 617억
  • 2위 : 빙그레 떡붕어싸만코(604억원)
  • 3위 : 빙그레 투게더(585억원)
  • 4위 : 빙그레 메로나(505억원)
  • 5위 : 롯데웰푸드 빵빠레(398억원)
  • 6위 : 해태제과 부라보(373억원)

이어서 다른 품목 들의 소매 판매 순위도 공개되었는데요.

맥주 판매 순위

맥주의 경우 카스가 압도적인 1위였습니다. 이어서 테라, 필라이트, 클라우드 순이었습니다. 카스는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축적된 본연의 맛과 개성을 유지하면서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지속해서 제품과 마케팅 혁신을 선보이고 있는 점이 판매 순위에 영향을 끼친것으로 보입니다.

  • 1위 : 오비맥주 카스(1조5773억원, 38.1%)
  • 2위 : 하이트진로 테라(6151억원)
  • 3위 : 하이트진로 필라이트(2394억원)
  • 4위 : 롯데주류 클라우드(2226억원)
  • 5위 : 하이네켄코리아 하이네켄(1353억원)
  • 6위 : 비어케이 칭타오(1319억원)
  • 7위 : 하이트진로 하이트(1230억원)
  • 8위 : 오비맥주 버드와이저(1092억원)

소주 판매 순위

소주는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이 압도적으로 1위입니다.

  • 1위 : 하이트진로 참이슬(1조1985억원)
  • 2위 : 롯데주류 처음처럼(3554억원)
  • 3위 : 하이트진로 진로(2929억원)
  • 4위 : 무학 좋은데이(1796억원)
  • 5위 : 금복주 맛있는참(864억원)

기타 판매 순위

우유는 서울우유협동조합 서울우유(7천869억원), 빙그레 바나나맛우유(2천355억원), 남양유업 맛있는우유GT(1천953억원) 등 순이고, 발효유는 빙그레 요플레(1천800억원), 풀무원다논의 풀무원다논(1천210억원), 매일유업 매일바이오(886억원) 등 순으로 판매가 많이 되었습니다.

액상커피는 롯데칠성음료 칸타타(2천742억원)에 이어 동서식품 맥심(1천888억원), 매일유업 바리스타툴스(1천853억원), 코카콜라음료 조지아(1천427억원), 롯데칠성음료 레쓰비(1천413억원) 등 순으로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우리가 자주 보는 제품들이 상위권에 포진해있었습니다.

이처럼 작년에 소매에서 이러한 제품들이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압도적인 분야도 있고, 이제 역전이 될 것 같은 분야도 보이는데요 내년 통계가 흥미진진합니다.

파트너스 활동으로 일정액의 수수료 등을 받을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